은수미, '10시간18분' 필리버스터 마쳐…다음은 박원석

[the300]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테러방지법의 본회의 의결을 막기 위한 무제한 토론을 하며 머리를 쓸어올리고 있다. 은수미 의원은 김광진 의원의 5시간32분을 깨고, 9시간째 필리버스터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2016.2.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수미 의원이 테러방지법의 본회의 의결을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10시간18분만에 마쳤다.

24일 오전 2시30분쯤 본회의 발언대에 오른 은 의원은 이날 낮 12시48분에 발언을 마쳤다.

은 의원은 전날 정의화 국회의장이 심사기일 지정(직권상정)한 테러방지법 처리와 관련해 "테러행위를 방지하는 것은 항상 인권문제와 연결되기 때문에 깊이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정부여당은 직권상정이라는 그런 조치를 통해 통과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은 의원은 테러방지법이 통과될 경우 국정원의 국내정치 관여, 수사권 남용의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고 표현의 자유가 위축될 우려를 표하며 연설을 이어갔다.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테러방지법의 본회의 의결을 막기 위한 무제한 토론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발언이 길어지며 지친 기색이 역력했지만 은 의원은 중간중간 허리를 손으로 주무르거나 다리를 움직여 풀어가며 발언을 계속했다.

이석현 국회부의장과 야당 의원들이 은 의원의 건강을 우려해 만류하기도 했지만 은 의원은 "체력이 남아있을 때까지 하겠다"며 발언을 강행했다.

필리버스터 중간에는 여당 의원들과 고성을 주고받기도 했다. 은 의원이 유성기업 노조파괴 사건을 언급하자, 김용남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이 의제와 관계없는 발언을 한다고 비판했다. 은 의원은 의제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하며 맞섰다.

한편 은 의원은 최장기간 필리버스터 기록도 경신했다. 종전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본회의 5시간19분 필리버스터 기록을 깬 김광진 의원의 5시간32분 발언도 넘어섰다.

1969년에는 박한상 신민당 의원이 3선 개헌을 막기 위해 법사위에서 10시간15분에 걸쳐 연설을 한 바 있다. 은 의원의 필리버스터는 해당 기록도 3분 차이로 제치고 최장시간을 기록하게 됐다.

은 의원이 발언대에서 내려온 이후 박원석 정의당 의원이 필리버스터를 이어가고 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