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용납못해" vs 김무성 "그만" 공천룰 공개충돌

[the300]우선추천 이한구 방식 논란, 최고회의 파행…김태호 "잘 돌아간다"

새누리당의 공천 룰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무성 대표가 서청원 최고위원과 언쟁을 벌인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2016.2.18/뉴스1
새누리당의 총선 공천방식을 둘러싼 내홍이 18일 최고위원회의에 그대로 드러나 앞으로도 상당한 진통을 예고했다. 각각 비박계와 친박계를 대표하는 김무성 대표, 서청원 최고위원이 공개석상에서 정면 충돌하고 김태호 최고위원은 이런 모습을 싸잡아 비난하는 최악의 상황을 연출했다.

최고위원회의에선 통상 대표최고위원, 원내대표, 최고위원의 전당대회 득표순으로 공개발언을 한다. 그러나 이날 첫 발언은 김무성 대표가 하지 않고 원유철 원내대표가 했다.서청원 최고위원도 발언을 미루면서 김태호 최고위원이 원 원내대표에 이어 마이크를 잡았다.

김 대표가 회의를 주재하면서도 첫머리에 발언하지 않은 것은 이례적이다. 최근 김 대표 자신과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룰을 두고 충돌한 탓에 어떤 발언을 하든 논란이 일 것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김 대표와 서 최고위원은 회의 끝머리에 각각 발언하면서 정면 충돌했다. 김 대표는 "당 대표로서 공관위가 당헌당규의 입법취지에 벗어나거나 이 최고위원회서 의결된 공천룰의 범위를 벗어나는 행위를 하는 것에 대해 제어할 의무가 있고 앞으로도 이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잘라 말했다. 또 "새누리당 공천과정에서는 과거에 있었던 몇 명 쳐내고 자기사람 심기 이런 공천은 절대 존재하지 않는다.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서 최고위원은 "공천관리위도 합의된 내용을 말하고 그걸 최고위에서 걸러야 하는데 (지도부와 갈등) 그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면서도 "김 대표가 지금 얘기한 것처럼 '용납하지 않겠다' 말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 "공관위에서 합의해서 최고위에 올리도록 하라. 그간 못한 건 황진하 사무총장 당신 책임이요"라고 쏘아붙였다.

이렇게 되자 당내 '빅2'간 감정이 격해졌다. 서 최고위원은 "김 대표는 공개해서 할 말과 공개 안 할 말 구분하라고 항상 말하는데, 그래놓고 오늘 공개적으로 그런 비판을 하길래 나도 한마디 한다"며 "그런 얘기는 하면 안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그러자 "똑같은 말 반복시키는데, 공관위가 당헌당규 벗어난 행위는 절대 용납 안하겠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서 최고위원이 "그런 언행도 용납 안하겠다"고 응수하자 김 대표는 "그만하세요"라며 말을 잘랐다. 

앞서 이한구 위원장이 공관위 회의를 거쳐 우선추천을 광역시도별로 1~3곳 할 수 있다는 방식을 밝히자 김 대표는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제동을 걸었다. 그러자 이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에게도 공천을 주지 않은 적도 있었다. 그러지 않으면 콘트롤이 안 된다"고 말하는 등 정면 반박했다. 총선 국면에 공천룰은 언제나 폭발력 강한 이슈인데다 이는 곧 비박계와 친박계의 갈등으로 해석된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굳은 얼굴로 입장하고 있다. 김 대표 왼쪽 윗입술이 부르터 있다. 2016.2.17/뉴스1
다른 지도부도 김 대표측과 친박계 인사들로 갈렸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당헌당규를, 공천(룰)을 자의적으로 해석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해석하는 것이야말로 혼란, 갈등을 유발하지 않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인제 최고위원은 "공관위가 독자적으로 자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당헌당규의 정신"이라며 "왜 충돌이 일어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한구 공관위원장에 힘을 실은 것으로 풀이됐다.

반면 김 대표측 황진하 사무총장은 이한구 공관위원장을 겨냥, "왜 충분히 합의가 되지 않은 내용을 발표하고 상향식 공천 룰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언행을 계속 하시는지 걱정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태호 최고위원은 '돌발' 행보를 보였다. 그는 김 대표와 이 위원장을 겨냥, "당에서 가장 중심에서 책임 있는 분들이 볼썽사나운 모습 보였다"고 지적했다. 또 "나부터 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용서를 구하고 싶다" 자리에서 일어서 정면을 향해 허리를 90도 가량 굽혔다. 김 최고위원은 회의가 막판 파행 양상을 보이자 자리를 떠나며 "당이 잘 돌아간다. 국민들에게 이런 꼴을 보이다니"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이한구 위원장과 공천관리위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공천방식을 재차 논의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