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구, 김무성 겨냥 "당 대표도 공천 안 준적 있다"

[the300]"공천에 대해 당 대표는 권한 없다…전략공천과는 다른 것"

새누리당의 공천 룰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황진하 사무총장 등 공천관리위원들과 회동을 가진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7일 공천과 관련해 우선추천지역 도입을 정면 비판한 김무성 대표를 겨냥, "과거에 보면 당 대표도 공천 안 준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천에 대해서 당 대표는 아무 권한이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당헌·당규를 열심히 지키는 사람에게 계속 시비 붙으면 안 된다"며 "(우선추천지역 도입은) 틀린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추천지역은 과거의 전략공천하고는 전혀 다른 것"이라며 "여성, 장애인 등 정치적 소수자들에게 관계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추가 공모, 재공모 절차를 밟으며 투명하게 (우선추천지역제도를) 운영할 것"이라며 "국민 눈에 맞춰야 한다. 거기에 비박(비 박근혜 대통령), 친박(친 박근혜 대통령)이 왜 들어가느냐"고 말했다.

이 자리에 함께 있던 황진하 사무총장과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이 "정된 것이 없다", "우선추천지역 운용문제를 재논의키로 했다"고 각각 말했지만 이 위원장은 "그게 무슨 소리냐, 이미 발표 했기 때문에 운영 할 것이다"라고 하는 등 곧바로 반박했다. 우선추천지역 추진 강행 의사를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