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원유철 핵무장론, 한물 간 민족주의 포퓰리즘"

[the300]16일 원내대책회의…"우리 경제의 장송곡"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6일 전날 원내교섭단체연설에서 자위권 차원의 핵무장 필요성을 역설한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에 대해 "이미 시대가 가 버린(한 물간) 민족주의적 포퓰리즘"이라고 말했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원 원내대표의 연설은 시종일관 내덕·남탓 연설이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경제)가 개방형 통상국가라는 점에 이론이 없다. 철저한 고립 속에서 핵무장을 향해 달려온 북한과는 다르다"며 "핵무장을 선언할 경우 어떤 재앙이 올지 모르느냐"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의 독자적 핵무장은 경제적 방어수단이 될 수 없다. 우리 경제의 장송곡에 불과하다"며 "여당 원내대표가 그런 비현실적인 주장을 하게 되면 국민들이 얼마나 불안해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목희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도 "핵무장은 NPT(핵확산금지조약) 위반일 뿐 아니라 비핵화 선언, 한미 원자력협정 등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원 원내대표의 핵무장 발언을 강력히 규탄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핵무기 개발은) 한미·한중 관계를 뿌리 채 뒤흔들고 동북아의 도미노 핵 개발 경쟁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우리당은 북핵 폐기·한반도 비핵화가 당론”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