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친인척·보좌진 부정부패도 공천 배제

[the300]경선 결선투표제 도입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당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6.2.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당은 선거후보자 본인이 아니더라도 친인척이나 보좌진이 부정부패 혐의로 금고 및 집행유예 이상의 유죄판결을 받아 확정되면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하는 내용의 공천 부적격 기준을 정했다.

국민의당은 12일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천 관련 당규를 확정했다고 최원식 대변인이 전했다.

공천 부적격 기준에는 뇌물이나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돼 당원권이 정지된 자와 성범죄나 아동 관련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자도 포함됐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았거나 당이 지향하는 가치와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 경우, 기타 선거후보자로 추천하기에 부적합하다고 인정되는 중대한 사유가 있을 때도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다만 부적격 기준에 해당하는 후보라도 자격심사위 재적위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있을 경우와 성범죄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더라도 정상참작 사유가 있거나 기간이 오래 지난 경우에는 별도 세칙을 정해 부적격 여부를 정하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당내 경선은 여론조사와 당원투표 외에 후보자의 토론이나 연설을 듣고 내부토론을 거쳐 투표하는 숙의선거인단투표와 숙의배심원단투표 등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숙의선거인단은 선거구민 중에서 선거인단을 꾸리고 숙의배심원단은 선거구민뿐 아니라 당원과 전문가 등을 포함해 진행한다.

또 경선 결과 최다득표자의 득표가 40%를 넘지 않을 경우 1, 2위 득표자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도 실시하기로 했다. 선거 일정상 결선투표가 어려울 경우에는 최고위나 공천관리위의 결정에 따라 예외를 둘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여성·청년·장애인·정치신인에 대해 10~20% 가점을 주고 징계를 받으면 최대 20%를 감점하는 규정도 당규에 포함했다.

최 대변인은 전략공천 기준이나 비율과 관련해선 "당규에 명시하지 않았다"며 "전략공천은 단수후보 지역 중 적임자가 없는 경우나 전략상 필요할 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