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경제우선'이 국민정서…원샷법 합의파기 현명치 못한 수"

[the300]

전병헌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2016.1.27/사진=뉴스1
전병헌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은 지난달 29일 본회의에서 선거법 처리를 요구하며 기업활력제고법(이하 원샷법) 처리를 무산시킨 것은 "현명치 못한 수"라고 2일 밝혔다. 

전병헌 전 최고위원은 이날 tbs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청와대 쪽이 정치법을 볼모로 해서 경제법을 압박하니까, (더민주가) 경제법을 볼모로 해서 정치법을 압박하는 그런 수를 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전 최고위원은 "일반 국민들이 생각할 때 정치와 경제를 볼 때 경제가 우선이라고 다들 생각한다"며 "경제법을 볼모로 해서 정치법을 압박하는 것은 좀 순서가 바뀌었기 때문에 국민들로부터 크게 칭찬받을 일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저는 잘못된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청와대도 여러 가지 소위 정치법인 선거구 획정과 관련된 법을 처리를 볼모삼아서 여러 가지 법안들 처리를 압박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달 23일 날 원샷법과 북한인권법은 처리하기로 국민들 앞에 합의하고 약속했기 때문에 지난달 29일 날 마지막 1월 본회의에서 원샷법과 북한인권법은 처리해줬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