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첫 비대위회의 "호남 민심 되돌리겠다"

[the300]28일 국회서 1차 비대위…김종인 "이종걸은 비대위원과 동일한 자격"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재로 첫 비상대책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8일 첫 회의를 열고 ‘김종인 호(號)’의 출범을 알렸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등 비대위원들은 입을 모아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일부 의원들은 무너진 호남에서의 민심을 회복하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비대위 회의에서 “비대위원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비대위가 원활한 활동을 해서 쓰러진 당을 재정비하고 다가오는 총선에 기필코 승리하는 결과 가져올 수 있도록 (비대위원들에게)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 모신 비대위원들은 당에서 불편부당한 분들이다. 앞으로 당의 융화를 위해 최선 다 할 수 있는 분이라고 확신한다”며 “비대위원 선정과정에서 이종걸 원내대표가 명단에 없다고 이러저러 말이 많은데 비대위원들과 동일한 자격이다. 양해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걸 원내대표은 “김종인 호의 비대위가 성공해야 우리당이 앞으로 나갈 수 있고 미래가 있다”며 “중차대한 시기인만큼 총선승리를 위한 당의 모든 활동에 원내 차원의 모든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직 원내대표 출신인 박영선, 우윤근 의원도 총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비쳤다. 박 의원은 “총선에서 야당승리가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으며, 우 의원은 “경제민주화를 앞세워 총선에 승리하고 대선승리의 길로 갈 수 있게 하자”고 말했다.

여기에 더해 두 전직 원내대표들은 당의 분열을 초래한 호남 민심 이반을 극복해야 한다는 발언도 곁들였다.

박 의원은 “광주·호남이라고 해서 인사에, 예산에, 지역발전에 차별 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호남 신뢰가 무너졌지만 노력해서 호남 뿐 아니라 전국민의 신뢰를 얻겠다”고 말했다.

광주 출신의 이용섭 비대위원은 “호남 민심은 더불어민주당이 특별하게 호남만을 대접해주길 바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정권교체를 하고, 정부여당을 제대로 견제하고, 수권정당, 대안정다으로 자리매김 하면 호남의 민심이 되돌아 올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변재일 의원은 “국민 옆에서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이를 바탕으로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방안을 만들겠다”고 했으며, 인재영입 케이스로 비대위원에 발탁된 김병관 웹젠 이사회 의장은 “당의 신입사원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 당을 혁신하고 안정화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는 이번주말 1박2일 일정으로 광주 등을 방문하기로 이날 의결했다. 5·18민주묘지 참배와 비대위 및 선거대책위원회 합동회의를 열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 등도 방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