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이 밝힌 더민주 선거 아젠다는? '포용적 성장''더많은 민주주의'

[the300]더민주 선대위 첫 회의…박영선 "새경제 전환점" 이용섭 "3대위기 해소"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첫 회의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희, 유은혜, 박범계, 이수혁, 김병관, 이용섭, 양향자 위원, 김 위원장, 박영선, 우윤근, 김영춘, 정장선, 손혜원, 진선미 위원. 2016.1.25/사진=뉴스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은 25일 "이번 선거에서 우리가 지향하는 바는 갈등구조 해결과 포용적 성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1차 선대위원회 회의에서 "경제 민주화가 점차적으로 추진되지 않으면 포용적 성장이 될 수 없고, 갈등구조 자체가 사회폭발을 가져오는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선대위원장은 "우리 사회를 보면 조화가 이뤄지지 않고 갈등구조에 빠지는 현상, 양극화 현상 이런 것이 모든 분야에 걸쳐 발생하고 있다"며 "정치가 이런 것을 바로잡는 역할을 하지 않으면 국민들은 특히 젋은 세대들은 내일의 희망 가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늘 생각하는 것이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1987년 민주화 헌법 제정 이후 30년간 정권교체도 있었고 민주화 실현도 있었지만 과연 실질적인 민주화가 어느 정도 성취됐나, 민주주의가 후퇴한 것은 아닌가 하는 점이었다"고 털어놨다.

김 위원장은 "더 많은 민주주의를 하겠다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5년마다 대통령 선거하고 4년마다 국회의원 선거하는 것만으로는 민주주의 달성했다고 절대 얘기할 수 없다. 참다운 민주주의가 무엇이냐 뼈저리게 느끼고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국민들로부터의 신뢰 회복을 강조했다. 그는 "더민주가 국민들에게 준 실망감을 어떻게 하면 회복할까에 모든 노력을 경주해야한다"며 "일반인의 상식으로 봐서 정치인으로 해야할 행동이 아닌 행동을 한 분들에 대해 당이 단호한 입장을 견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렇지 않고는 우리 당이 변모했다는 모습을 외부에 보여줄 수 없다"며 "국민의 정치 혐오가 극에 달하고 있는데, 어떻게 하면 (정치에 대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느냐 하는 측면에 선대위원들의 뜻을 모아 총력을 경주해달라"고 당부했다. 

선대위원인 박영선 당 의원은 4·13 총선이 새경제 시대를 여는 전환점이 돼야 한다는 것을 재차 지적했다. 

박 의원은 "추운 겨울이 봄을 데려오듯 4·13 총선은 중산층 복원과 재벌개혁 독점사회 타파를 통해 새 경제 시대를 여는 변환점이 돼야한다"며 "우리 사회 흙수저들이 더는 절망하지 않는, 더 정의롭고 더 공정한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하는 강한 야당을 만드는 일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선대위원인 이용섭 전 의원은 우리 경제를 3대 중병과 양대 위기에 빠져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3대 중병은 △저성장의 늪 △양극화 덫 △행복지수의 추락을 의미하며 양대 위기는 △재정 건전성 위기 △계 부채 위기라고 정의했다.

이 전 의원은 "국민들은 일자리와 보육 주거 노후 안보 소위 5대 불안으로 인해 좌절과 고통 속에 살고 있다"며 "선대위는 3대 중병과 양대 위기, 5대 불안 해결할 수 있는 해법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