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현행법 하에 직권상정 못해"(1보)

[the300]

정의화 국회의장이 21일 쟁점법안 직권상정 관련 "입법부 수장이 불법 알면서 위법한 행동 할 수 없다"며 "국회에서의 의사결정은 어떻해든 법 테두리 내에서 해야 하고 이것이 현행법 하에서 직권상정 못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