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만년 야당 기득권 지키려다 다 죽는다"

[the300]첫 확대기획회의…"야권 통합 프레임 때문에 지난 10년 정권 내줘"

국민의당(가칭)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18일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기조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6.1.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는 안철수 무소속 의원은 18일 "지금은 야권 분열이라면서 만년 야당 기득권을 지키려고 할 게 아니라 수구지배체제에 강력한 균열을 낼 때"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열린 첫 확대기획회의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야권 분열은 새누리당이 원하는 거라고 말했는데 바로 그런 인식과 태도 때문에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에게 정권을 내주고 끌려다니는 참담하고 굴욕적인 상황을 만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국민의당은 양당의 기득권 담합을 깨기 위한 정당이고 수구지배체제를 무너뜨리기 위한 정당"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수구지배체제를 종식시키고 양당 담합체제도 반드시 깰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조건 뭉치면 산다는 식으로는 다 죽는다"며 "이미 충분히 겪어보지 않았냐. 야권 통합 프레임으로 지난 10년간 도대체 뭘 얻었냐"고 지적했다.

또 "아무리 국민들이 야당 의석을 140석이나 만들어 주면 뭘하냐"며 "지금은 담대한 변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얼마 전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 끝났는데 정치가, 야당이 드라마 하나보다 위로가 되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부끄럽고 책임감을 느끼면서 국민의당은 국민들에게 드라마보다 희망을 주는 정당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