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경제 빨간불, 개혁밖에 길 없어…국운 걸린 총선"

[the300]신년기자회견 "상향공천 풀뿌리 후보…지역구 253석부터 확정하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15/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주력산업 침체 등 국내 경제에 빨간불이 들어와 있다며 위기극복을 위해서는 개혁 외에 길이 없다고 밝혔다. 따라서 노동개혁 등 4대 개혁을 이루기 위해 오는 4월 20대 총선에 새누리당이 승리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총선을 위해서는 전략공천보다 상향식 공천을 통한 풀뿌리 후보를 내세우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견을 갖고 IT및 반도체·자동차·철강·석유화학·조선·해운 등 주력산업의 동반 하락과 수출 감소·성장률 둔화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력산업이 갈수록 위축되는데 미래 먹거리인 신산업의 탄생과 성장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측면에서 ‘진짜 위기’라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가 없다"고 했다.

그는 "경제 위기냐 아니냐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며 "우리 경제가 설마 무너지기야 하겠느냐 하는 안일한 생각이 가장 위험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비행기 추락 사고에 비유하면, 고장이 났을 때가 위기시점이냐 추락하면서 충돌하기 직전이 위기시점이냐를 놓고 논쟁하는 것"이라며 "추락한 다음에 그 시점을 따지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경제가 위축되면서 일자리가 줄고 가계의 소득 창출이 어렵다 보니, 삶이 팍팍해지고 ‘좌절과 분노의 어두운 분위기’가 온 사회에 퍼져 있다"며 "한국은 사람에 비유하면 성인이 되기 직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겉늙은 사춘기 소년’"이라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지정학적으로나 경제구조적으로 총체적 위기 국면에서 의지할 만한 안전지대를 갖고 있지 못하다"며 스스로 어려움을 극복하는 길은 개혁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노동 공공 금융 교육개혁 가운데 노동개혁은 개혁의 기초가 될 것이라며 특히 청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이 곧 개혁, 성장, 복지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의 다른 이름은 ‘일자리 창출 정당’"이라고도 했다.

그는 그러나 "정치는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고 손에 잡히는 결과를 만들어내야 하는데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며 "집권 여당의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처절한 반성과 함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고 했다.

김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을 동시에 겨냥한 듯 테러방지법, 북한인권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기업활력제고법, 노동개혁 5법 등 국회에 계류된 현안을 소개하고 "총선에 나서는 정당은 주요 현안에 대한 명확한 입장 발표로 국민 평가를 받아야지, 단순한 이미지 쇼로 국민을 현혹시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야당이 차별과 격차를 말할 때 기회와 공정을 말하고, 야당이 좌절과 분노를 부추길 때 희망과 미래를 설계하고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김 대표는 인재영입론, 험지출마론 등 총선 관련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야당은 인재영입이라는 이름의 전략공천으로 선정한 뿌리 없는 꽃꽂이 후보"라며 "여당은 상향공천으로 지역에서 출발하는 생명력 있는 풀뿌리 후보"라고 지적했다.

그는 "100% 상향식 공천제 확립은 정치개혁의 완결판이자 우리 정치사의 혁명"이라며 "앞으로 공천과정에 ‘소수권력자와 계파의 영향력’이 전혀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 17일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에 등록한 986명의 예비후보 가운데 새누리당 소속이 584명으로 거의 60%에 이른다며 "상향식 공천제 확립에 따라 유망한 정치신인들이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대거 등록했다"고 의미를 뒀다.

기약없이 늘어지는 선거구 획정에 대해선 "여야가 잠정합의한 대로 253개 지역구부터 우선 확정하고 여야간 의견 차이를 보이고 있는 비례대표 문제는 계속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종전의 246개 선거구 안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으로 결론이 났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국회선진화법이 ‘국가시스템의 블랙홀’로 작용하면서 대한민국은 거북이걸음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은 개정안을 마련한 만큼, 국회선진화법 개정안의 직권상정을 국회의장에게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