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30대·IT·창업' 깜짝 영입 발표

[the300]30대 벤처 창업가 영입 SNS로 알려…인재영입위원장 맡은 후 첫 영입

↑사진제공=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주축이 된 '국민의당'(가칭)이 30대 벤처 창업가를 영입했다. 안철수 의원이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후 첫 영입 인사 발표다. 

안 의원은 15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젊은 IT(정보기술) 창업가들이 마포 당사를 찾아왔다"면서 "이준서 에코준컴퍼니 대표, 허지원 지원인스티튜트 대표"라고 소개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젊은 아이디어와 열정으로 하겠다고 한다. 천하의 인재가 다 모이는 국민의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서울 마포구 도화동 당사에서 이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직접 인증하기도 했다.

이번에 국민의당으로 합류한 이준서 대표와 허지원 대표는 각각 디자인과 교육 쪽에서 벤처 창업을 한 청년 사업가들로 모두 30대다. 이 대표는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으며 2011년 친환경 그린디자인 전문기업을 설립해 세계 3대 디자인어워드(독일 레드닷, IF 디자인어워드, 미국 IDEA)에서 수상했다고 국민의당 측은 전했다. 또 2014년에는 세계 3대 산업디자이너로 꼽히는 카림 라시드와 합작 벤처 계약을 맺었다.

허 대표는 대학 졸업후 노점상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거쳐 고교 후배들과 함께 교육·상담기업인 지원인스티튜트를 설립했다. 학생들의 진로 상담을 해주고 기업과 학교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이들은 이번 4·13 총선에서 출마 대신 젊은 층의 목소리를 직접 반영해 청년과 창업정책 개발에 기여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기업의 이익보다는 사회의 변화를 추구하는 삶을 살아왔다”며 “국민의당이 청년들의 희망과 행복을 실현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안 위원장을 찾아 도움을 드리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