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다음주 탈당…통합 위해 떠난다"

[the300]13일 라디오 인터뷰…"어떤 원망도 않고 떠나겠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 사진=뉴스1.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 “다음 주 탈당을 예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BBS라디오 ‘고성국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문재인 대표나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어떤 원망도 불평도 하지 않고 그냥 떠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저는 통합을 위해 떠난다. 현재는 패배의 통합이 이뤄졌다”며 “‘문재인 가지고는 안 된다(는 말들이 있었고)', 그래서 저도 수차례 문 대표에게 이런 민심을 전하고 대표는 좀 내려놓도록 말씀 드렸지만 그 분 생각은 달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을, 안철수 의원 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를 상호 비난하지 말고 좋을 때, 다시 만날 때를 생각하자”며 “이런 통합 운동을 좀 적극적으로 해야 겠다는 마음을 굳히고 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총선 전에 최소한 통합이 안 되면 야권연대라도 요구를 (국민들이) 하게 될 것”이라며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는 정치지도자는 총선이 패배했을 때 그 책임을 면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