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석, 더민주 잔류 선언…"탈당으로 도망치지 않겠다"

[the300]13일 전북도의회서 기자회견…새로운 호남정치 앞장"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익산 갑)이 13일 오전 전북 전주시 전라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에 남겠다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당자 명단에 오르내렸던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당에 남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으로 도망치지 않겠다. 새로운 호남정치를 만드는 길에 앞장 서겠다”며 잔류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정통 제1야당에서 호남을 분리해 철저히 고립시키려는 현 집권세력의 비열한 전략에 절대 동조해서는 안 된다”며 “탈당이 희망이라는 말로 분열을 포장, 우리 손으로 제1야당을 허물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북지역에서 세 번째 탈당의원으로 거론되던 내가 잔류를 선언했으니 더 이상 탈당은 없지 않겠느냐”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전북 정치 발전을 위해 한 쪽 방향으로 힘을 모아나가는 게 바람직 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