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체류인원 최소 수준으로 조정할 것"

[the300]"북한 특이 동향 아직 없어"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사진=뉴스1DB
통일부는 12일부터 개성공단 체류인원을 입주기업 생산활동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선에서 최소 수준으로 조정해 나간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는 지난 8일 우리 군 당국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함에 따라 북한이 추가 도발할 수 있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조치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민 신변안전 보호 조치를 최우선으로 12일부터 개성공단 방문은 원칙적으로 입주기업, 협력업체 관계자 등 생산활동과 직결된 인원에 한해 허용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입주기업 직원은 기업별로 현 체류인원 규모를 감안해 필요 최소 수준으로 조정할 것"이라며 "협력업체 관계자는 당일 출경하고 당일 입경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번 생산인원을 제외한 개성공단 입·출경 제한 조치와의 차이에 대해선 "큰 틀은 변함이 없다"며 "정부는 지금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 보호조치를 최우선으로 여기고 있기 때문에 그에 따른 조치라고 보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에 체류하는 인원은 현재 약 800명에서 앞으로 650명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7일부터 북한이 제4차 핵실험을 감행함에 따라 개성공단 내 생산활동과 직결되지 않은 인원 입·출경입을 제한해온 바 있다. 

정 대변인은 또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에 따른 북한 동향과 관련 "아직까지 대북 확성기 방송와 관련한 북측의 특이 동향은 없다"며 "일부 지역에서 병력이 증가되거나 감시태세를 강화하는 모습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