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천특위, 결선투표 1·2위 격차 오차범위 때 실시

[the300]청년 40세 이하로 규정, 가산점 부여 추진

새누리당 공천제도특별위원회 위원장인 황진하 사무총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천제도특위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20대 총선 공천에 적용할 가점·감점 문제와 결선투표, 경선시 당원과 국민참여비율 등이 논의된다. 2015.12.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누리당 공천특별위원회는 30일 후보 선출방식과 관련, 1·2위 간 격차가 오차범위 이내일 경우 결선투표제를 실시키로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공천특위는 청년의 기준을 40세 이하로 정하고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공천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황진하 사무총장은 이날 저녁 당사에서 열린 공천특위 5차 회의를 마친 뒤 가진 브리핑에서 "결선투표제를 오차 범위 내에서 실시한다고 기준을 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새누리당은 3명 이상의 후보가 경선할 경우 1·2위 후보 간 2차 경선을 치르는 결선투표제를 공천 과정에 적용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비박(박근혜)계는 1·2위의 지지율 격차가 오차 범위 이내일 때 실시를 주장한 반면, 친박계는 결선투표 실시 지역을 늘리기 위해 과반 획득자가 없을 때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천특위는 또 청년을 40세 이하로 규정하고 정치 신인·여성·장애인에게 적용되는 10~20% 정도의 가산점을 부여키로 했다. 단 최종 가산점 비율은 추가 논의 뒤 확정키로 했다. 황 총장은 "청년 가산점 비율은 여성이나 장애인 수준으로 해야지 않나"라고 말했다.

공천특위는 내년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중도 사퇴한 지자체장에 대한 감점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공감대를 이뤘으나 감점 비율은 확정짓지 못했다. 앞서 공천특위는 지자체장 감점 비율을 10% 수준으로 잠정합의 했으나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20%로 높이자는 의견이 제시돼 이날 추가 논의했다. 황 사무총장은 "지자체장 감점 비율 숫자는 나중에 발표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아울러 친박계와 비박계는 가장 첨예하게 부딪히고 있는 경선 시 당원과 국민 반영 비율을 놓고 대립했다. 친박계는 현행대로 50대 50을 주장한 반명 비박계는 국민 비율을 70%까지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날 공천특위는 '경선 시 안심번호 활용'을 두고 친박계와 비박계가 부딪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공천특위는 지난 회의에서 상향식 경선의 도구로 쓰자던 안심번호 제도를 두고 비용과 기술적 문제를 들어 안심번호 도입을 사실상 백지화한 바 있다.

이를 두고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SKT, KT, LGT 등 이통통신사 3사 관계자들과 긴급회의를 갖고 "이번 총선에서 안심번호를 충분히 활용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안심번호 여론조사를 추진할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친박계이자 공천특위 위원인 김태흠 의원은 회의에 앞서 "안심번호제는 특위에서 전문가를 불러 논의 끝에 물리적·기술적으로 어렵다고 의견 일치를 봤는데 당 대표가 나서서 또 다시 가능할 것처럼 해 혼선을 낳고 있다"며 "중간중간 이거 바꿔라 저거 바꿔라 하는 것이 뭐하는 짓이냐"고 김 대표를 비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