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안심번호 안 된다는 것 이해할 수 없어"

[the300]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5.12.30/사진=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30일 당 공천특위의 안심번호 입 논의가 부정적 결론에 이르고 있는 것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통신3사 기술진 등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법제과장 등과의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에게 "도대체 이해가 안 되는 일"이라며 공천특위에서 안심번호 도입이 사실상 이번 총선에서 어려운 것으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점에 대해 불만을 제기했다.

그는 "정개특위에서 통신사 관계자 불러서 이게 다 가능하다고 속기록도 다 남아있고 그래서 안심번호에 대해 여야가 얘기하고 했는데 당 공천특위에 와서 이 사람들이 자꾸 부정적으로 할 수 없다는 이런 얘기한다"며 "그래서 (안심번호 도입이 어렵다는)내용이 뭔가 보기 위해서 보자고 했다"고 이날 통신사 기술진과의 간담회 목적을 설명했다.

김 대표는 "안심번호 내용도 언론에 잘못 보도됐다"며 "공천특위에 나온 전문가들이 안심번호 도입에 6개월 걸려 기술적으로 안된다고 했다는데 전문가인 권은희 의원한테 물어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도 "기술적인면에서 된다 안된다 이야기가 나와서 (간담회에)가서 체크하려고 한다"며 "(된다 안된다는 건)단정적으로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