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위안부 협상, 日 첫 책임인정..진일보한 합의"

[the300]"양국 관계 회복 위한 모멘텀 돼야"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5.12.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누리당은 29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타결된 한·일 협상을 두고 진일보한 합의였다며 환영의 뜻을 밝히고 양국 관계 회복을 위한 계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맞아 양국이 성과를 도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한·일 양국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진일보한 합의를 이끌어낸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이어 "합의문에서 일본이 위안부 문제는 당시 군의 관여 하에 깊은 상처를 입혀 책임을 통감한다고 해 처음으로 일본 정부 차원의 책임을 인정했고 아베 총리가 개인이 아닌 총리로서 사죄와 반성을 한 것도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 원내대표는 "이번 합의가 위안부로 고통받은 피해자를 진정으로 치유하기 위해서는 속도감 있는 이행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아베 총리가 사업을 착실히 이행하기로 약속한 만큼 일본정부의 진정성 있는 태도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원 원내대표는 "일본정부가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후속조치를 이행한다면 한국과 일본이 과거의 틀에서 벗어나 미래로 함께 가는 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이번 합의에 대한 일본의 진정성 있는 태도가 이어져 양국관계 회복을 위한 모멘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진하 사무총장 역시 "한·일 관계의 돌파구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환영하고 다행이다. 이번 합의로 양국 발전적 미래로 가길 바란다"며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맺힌 심정과 지나간 시간을 보장할 수 없기에 마음 한편은 무겁다. 일본의 진정성 있는 합의 이행을 통해서 위로가 계속되기를 희망한다"고 한일 간의 위안부 협상 타결을 환영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