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모든 지역구 후보 내겠다…無 연대·통합 원칙 유효"

[the300] 安 탈당파 합류 "민심을 반영하는 결단들 …도로 민주당? 모양 갖춰지면 판단할 것"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12.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당을 추진중인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29일 "내년 총선에서 연대 ·통합은 없다고 말씀 드린 원칙은 유효하다"면서 "원칙적으로 가능한 모든 지역구에서 훌륭한 인물을 찾아서 국민들에게 선택권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구 새정치민주연합)과 완전 경쟁에 나설 것을 재천명한 것이다.

안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민들이 현명한 판단을 하실 것으로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대표시절에 느꼈던 것은 여러가지 여론조사나 자료들을 토대로 선거공학적으로 후보들을 선출을 하게 될 때 반드시 이기는 결과를 가지고 오지 않는다"며 "오히려 저희들이 큰 방향, 이루고자 하는 목적, 공천의 원칙을 밝히고 저희들의 뜻을 전하면 국민들께서 현명한 판단을 해주시는 것을 큰 선거 치르면서 가슴 깊이 느꼈다"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현역 의원들의 합류에 대해서는 "해당지역 민심이 그만큼 요동치고 있다는 것 아니겠냐"며 "민심을 반영하는 결단들"이라고 평가했다. 탈당파 현역 의원들이 호남에 치우쳐 신당이 '도로 민주당'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이제 모양이 갖춰지면 그 모습을 보고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부패 혐의로 기소만 돼도 함께 할 수 없다고 한 원칙이 2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박지원 의원에게 적용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지금 현재 타당 소속이고 탈당을 전제로 어떤 가정법에 의해서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신당에 지향하는 합리적 개혁 노선에 대해서는 "상대방 당에 대해서 반대를 위해서 반대하고 싸우기만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각각의 사안에 대해서 나름대로 이제 나아갈 해법들을 제시하고 방법을 찾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증세론에 대해서 "당장 내년에 하자는 것이 아니라 5년 정도를 놓고 본다"며 "우선 첫번째로 정부가 먼저 세금을 효율적으로 쓰고 있다는 것을 투명하게 밝히고 증명하는 일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새정연 대표시절에 이같은 정책기조를 추진하지 못했냐는 질문에 대해 "대표를 4개월 정도 하면서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큰 규모로 두번 치렀다"며 "그 다음에 대표를 스스로 내려놓았기 때문에 미처 그것을 할 여력이 없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