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與, 선거구 1~2석 손해 감수, 통큰 양보해야"

[the300]"朴정부 출신, 호남 출마해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이재오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머리를 맞댄 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뉴스1
새누리당 중진인 이재오 의원이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당의 통 큰 양보를 주장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23일 "우리 당이 1~2석을 손해본다 해도 지도부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야당이 주장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일부 수용 의견을 밝혔다.

그는 "(선거구 획정은) 새누리당의 눈으로 국민을 보지 말고, 국민의 눈으로 새누리당 봐야한다"며 "1~2석을 잃을 각오로 결단하면 국민들이 1~2석을 더 주시지만 이를 지키려고 버둥대면 오히려 더 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구 협상으로 국민을 아주 짜증나게 하니까 지도부가 결단을 내려 대승적 차원에서 선거구 협상을 빨리 마무리 해야지 연말까지 끌고가면 각 지역에서 원성이 자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2석 손해를 봐도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데 동의하고, 그렇게 하려고 한다"면서도 "하지만 야당은 1당 의석이 과반이 안되는 제도를 받으라고 주장한다. 대통령중심제에서 원내 안정적안 과반이 중요하다"며 연동형 비례제도 도입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박근혜정부 고위인사와 명망가들의 호남 출마를 주장했다. 그는 "정부에서 장관, 수석을 역임한 분들이나 처음 정치에 나서는 명망가 분들이 내년 총선에서 호남에 도전하면 당락에 관계없이 정치발전을 유도할 것"이라며 "정치적 명성을 이용해 당선되기 쉬운 지역에 출마하는 것이 우리 정치에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 그렇게 되면 새누리당이 파멸의 길로 간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저도 15대 총선에서 우리 당의 험지 중에 험지인 은평 지역에 출마해 지금까지 정치를 하고 있다"며 "당시 김영삼 대통령께서 '안되는 것이 되게 하는 것이 정치'라며 은평 출마를 제안하셨다. 현 정권 출신 인사들도 과감히 최악의 시뮬레이션에 도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