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당 나가서 신당 통합 운동 할 수 있다"

[the300]23일 라디오 출연…"민심이 원하면 어디에 있을지 예측 불허"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 사진=뉴스1.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3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 "선제적으로 (당을) 나가 (신당 통합) 운동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민심이 원하면 제가 어디에 서 있을지 예측 불허"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밖에서 신당을 준비하는 분들과 개별적으로 가장 인연도 많고 친분도 강해 그러한(신당을 통합하는) 일도 할 수 있다"며 "또 문재인 대표와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한길 전 공동대표의 탈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 전 대표와 대화를 하면서 그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느꼈다"며 "김 전 대표도 어떻게 해서든지 함께 그러한(신당 통합) 일을 해 보자고 하는 공감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김 전 대표도 '지금 탈당만이 최선의 방법이 아니다. 야권 통합이 가장 중요하고 야권통합 길은 문재인 대표의 성의 있는 태도변화가 먼저'라는 부분에 있어 저와 의견이 같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