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삼권분립 흔들리는 작금의 상황, 故 이만섭 빈자리 커"

[the300]이만섭 전 국회의장 영결사…"의회민주주의 지키고 상생과 화합의 길 가겠다."

쟁점법안 직권상정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정의화 국회의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으로 출근하며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5.12.18/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은 故 이만섭 전 국회의장의 영결사를 통해 국회가 제 길을 못 찾고 흔들리고 있지만 고인의 뜻을 받을어 의회민주주의를 지키고, 상생과 화합, 그리고 통일의 길로 가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18일 국회에서 엄수된 이 전 국회의장의 영결식에서 "정치가로서 이 땅에 봉사하는 일은 의장님께는 운명과도 같았다"면서 "국민과 나라를 위한 길에 두려움은 없으셨다"고 고인을 회고했다.

정 의장은 또 "'가슴으로 펼쳤던' 이만섭 의장님의 정치는 두 번의 국회의장 재임 시기 가장 환한 빛을 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기간 헌정사의 고질병인 날치기(입법)이 사라졌고 스스로 당적을 이탈하여 입법부의 수장으로서 정치적 중립을 견지했다"면서 "'자유투표제'를 명문화해 의원 개개인이 국민의 대표자로서 양심에 따라 투표할 수 있는 기초를 닦아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 의장은  "의장님의 투철한 신념과 원칙으로 어렵게 지켜내신 의회민주주의와 삼권분립이 흔들리고 있는 작금의 상황에서 빈자리가 더욱 커 보인다"고 했다.

정 의장은 "'국회는 여당의 국회도, 야당의 국회도 아닌 국민의 국회다.' '국회의원은 계파나 당이 아니라, 나라와 국민부터 생각하라.'시던 의장님의 호통소리가 우리 귀에 들리는 듯하다"면서 "남아있는 저희들은 지금 이 시간 한없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의장은 "이제 우리는 의장님의 높은 뜻을 받들어 의회민주주의를 지키고, 그토록 염원하시던 상생과 화합, 그리고 통일의 길로 가겠다"면서 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