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나는 2번 후보"…탈당 가능성 일축

[the300]"어떤 야당도 분열해서 국민들에게 좋은 성과를 거둔 예는 없다"

제20대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자 등록 접수가 시작된 15일 오전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마친 새누리당 김문수(오른쪽), 새정치민주연합 김부겸 후보자가 반갑게 손을 잡고 있다.2015.12.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부겸 새정치민주연합 전 의원이 16일 탈당 가능성을 전면 부인했다. 김 전 의원은 대구 수성구 국회의원에 3번째 도전장을 낸 상태다.

김 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 탈당 가능성을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새정치연합이라는 제1야당이 지역주의의 한 축이었던 것은 부인할 수 없고, 그런 점에서 제가 뭐든지 행동할 때도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구 시민들이 저를 지켜보고 있는 만큼 저로서는 신중하게 움직일 수밖에 없다"며 "당이 어려우니 어떻게든 수습해야 한다는 당위감이 더 옳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봐도 되느냐"고 질문하자 "아니다. 지금 그것(탈당)을 아주 선명하게 부인한 말인데, 그걸 반대로 해석하네요"라고 답했다.

김 전 의원은 "지금까지 어떤 야당도 분열해서 국민들에게 좋은 성과를 거둔 예는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한국의 정치구조는 철저한 양당구도"라며 "과거 3김(김영삼 김대중 김종필)과 같이 지역을 배타적으로 장악할만한 당당한 힘이 없을 때는 제3지대에서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기대를 해도 중간에 좌절된 경우가 워낙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게 정치 현실"이라며 "자기주장을 하다가도 어느날 되돌아봤을 때 '힘들고 외로운 길'이라는 것을 느꼈겠죠"라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안철수 의원이 탈당했다고 당이 바로 문재인 대표의 컬러로만 뒤덮이거나 문 대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지금처럼 안철수 의원을 비방 전 대표를 비방하고 비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주류에서) 이번 기회에 안철수 의원 편을 들었던 비주류들을 혼낸다든가 물갈이를 하겠다든가 하는 교만하고 어리석은 이야기들이 나와서는 안 된다"며 "일부 의원들의 마음이 조금 냉정해졌다고 보고, 이 상황을 지나가시죠"라고 말했다.

그는 "결국 남아있는 사람들, 문 대표를 비롯한 당의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사람들이 소속 의원들이나 당원들에게 최소한의 믿음을 주고, 불편부당한 공천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