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여야대표, 문 잠그고 4시간째…'선거구 끝장 담판'

[the300]현기환 수석, 정 의장 찾아 쟁점법안 직권상정 요청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활동 시한이자 4·13 총선 예비후보 등록 개시일인 15일 정의화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가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열린 선거구 획정 최종 담판회동에 참석하고 있다.2015.12.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의화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가 15일 선거구획정안 마련을 위해 회동장 문을 걸어 잠근 채 마라톤 회의를 계속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20분부터 정 의장과 양 당 대표·원내대표·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 간 시작된 '선거구 회동'은 4시간 가까이 지속되고 있다. 참석자들은 도시락으로 점심 식사를 대체하며 화장실도 가지 않은 채 회동에 집중하고 있다.

회의 시작에 앞서 정 의장은 "(선거구 획정 합의가 안 되면) 입법비상사태까지 될 수 있어서 의장으로 특단의 조치를 안 할 수 없다. 가능하면 합의해서 처리해야 한다. 문을 걸어 잠궈 교황(선출)식으로 얘기하더라도 결판을 봤으면 좋겠다"며 이날 '끝장 협상'을 할 것이라고 했다.

정 의장은 이날 내년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고 올해가 넘어가면 '선거구 공백'이 발생하게 되는 점을 우려,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선거구획정안에 대한 직권상정 의지를 밝히고 있다.  

국회법 85조에 따르면 국회의장은 특정 안건의 심사기간(직권상정)을 지정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천재지변의 경우 △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의 경우 △의장이 각 교섭단체대표의원과 합의하는 경우를 충족할 때 가능하다.

한편 '선거구 회동'이 시작되기 직전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회의장을 찾아 노동개혁 관련 5개 법안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서비스법), 기업활력제고법(원샷법), 테러방지법 제정안 등 핵심법안들의 직권상정을 요청했다.

현 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정 의장을 찾아뵙고 테러방지법, 노동개혁 5법, 서비스법 등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법들은 외면하고 선거법(선거구 획정안)만 (직권상정해) 처리하는 것은 정부 입장에선 납득하기 어렵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