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지금의 새정치연합 집권 못해…해서도 안돼"

[the300]부산서 기자간담회, 문재인 겨냥한 듯 "낡은 사고, 낡은 리더십"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하고 독자행보에 나선 안철수 의원이 15일 부산 연제구 한 식당에서 지역 정치부 기자들을 만나 오찬 간담회를 갖고 있다. 2015.12.15/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15일 "지금 새정치연합은 생각이 다른 사람을 새누리당이라고 배척한다"며 "그러면 절대 집권할 수 없고 집권해서도 안 된다"고 맹비난했다.

안 의원은 이날 부산을 방문, 부산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큰 흐름에서 생각을 공유하고 목적이 같은 사람끼리 같이 가자는 게 연대 아니냐"며 "그렇게 배척하면서 (집권하더라도) 국정운영을 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탈당이 야당분열 등 오히려 새누리당에 호재가 될 수 있다는 지적에 "이대로 봉합한다면 무난하게 지고 개헌저지선도 무너질 것"이라며 "그렇다면 외부에서 강한 충격으로 이 당을 바꾸는 수밖에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낡은 정치 좀 바꿔달라는 국민의 강렬한 열망 때문에 정치를 시작했는데 낡은 정치를 바꾸지 못하면 정치할 이유가 없다"며 새정치연합의 폐해를 지적했다. 

안 의원은 "낡은 정치는 낡은 사고, 낡은 리더십, 낡은 제도 이런 것들"이라며 사실상 문재인 대표 등 새정치연합 지도부를 겨냥했다. 낡은 사고로는 "이분법적 사고, 나는 항상 옳고 생각이 다른 사람은 악이라 규정하는 것, 거기에 따른 폐쇄주의, 순혈주의, 이중잣대"를 제시했다. 또 "낡은 리더십도 그 연장선, 그런 시각으로 전체 조직을 끌고 가고 그런 결정들 내리는 모든 것들"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