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혼했으면…너희 아빠·엄마 나쁜 놈·년이라 말 말아야"

[the300]"안철수 비주류 수장으로 이용해 먹고 따라나가지 않는 의원들 더 싫어"

30일 오후 종로구 수운회관에서 열린 '공존의 공화국을 위하여' 김부겸 북콘서트에 참석한 조국 교수가 축사를 하고 있다.이날 행사는 대담 형식으로 책을 같이 집필한 팝 컬럼리스트 김태훈씨와 함께 책에서의 방식 그대로정치 현안에 대해 김씨가 묻고 김 전 의원이 대답하는 형식으로 진행 된다. 2015.10.30/사진=뉴스1

조국 서울대 교수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 의원 탈당에 대해 "안 의원보다 그를 비주류 수장으로 이용해 먹고는 자신은 따라나가지 않는 의원들의 모습이 싫다"고 밝혔다. 조 교수는 "이런 인물들과 손 잡은 것이 실책중의 하나일 것"이라 지적했다.

이어 안 의원의 탈당을 이혼과정에 빗대 "이혼소송 과정 또는 이혼 후 상대 배우자의 단점만 부각되는 경향이 있다"며 "이혼을 했으면 쿨하게 서로 각자의 길을 가는게 맞고, 아이에게 '너희 아빠·엄마 나쁜 놈·년이었다'고 말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리더들과 팔로워들이 그동안 쌓인 상대에 대한 불만과 분노를 분출하는 것, 십분 이해 간다"면서도 "그러나 너무 나가지는 말자. 이제 멈추자"며 안 의원 탈당에 대한 비난을 자제 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안 의원 스스로도 확인했듯 안 의원이 만들 정당은 새누리당의 확장에 반대하는 '반(反)새누리 비(非)새정치연합 정당일 것"이라며 "여야 사이 중도·중간층 또는 합리적 보수층을 공략하는 쪽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노선에 반대할 수 있지만, 비방해선 안 된다"며 "안철수는 다시 원점에서 자신의 길을 가겠다는 것이고, 자신의 몸에 맞는 옷을 입고 자신의 머리에 맞는 모자를 쓰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