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주승용 사퇴에 "다수 최고위원들 생각 달라"

[the300]"대표사퇴시 최고위원 득표순→원내대표까지 권한대행"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문 대표는 당 지도체제 관련 갈등 중인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탈당가능성에 대해 "탈당이란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그냥 저에 대한 압박용이라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2015.12.8/뉴스1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8일 관훈클럽 초청토론에서 이날 주승용 최고위원의 최고위원 사퇴에 "다수 최고위원들은 (주 최고위원과) 생각이 다르고,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최고위원을 그만두라 말라 하는 권한은 아무도 없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주승용 최고위원은 전당대회로 가야 한다는 안철수 전 대표의 (의견을) 주장한 것이고 그렇게 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최고위원을 그만 둔 것이라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표만 물러난다고 되는 게 아니라 제가 물러난다면 최고위원들의 득표순서대로 대표권한 대행하게 되고 최고위원이 다 그만두게 되면 원내대표가 권한대행을, 원내대표가 그만두면 그 뒤는 비대위 구성"이라며 "전당대회라는 것도 안 전 대표와 제가 동의한다고 그냥 되는 게 아니다"고 했다.

문 대표는 "마지막까지 함께 힘을 합치는 협력체제를 모색해보고 그것이 안되면 최고위와 협력해서 물론 앞으로도 공동 선대위 통해서 당내 단합하는 틀을 모색하면서, 어쨌든 그런 방향으로 지금 지도부가 책임 지고 총선 승리를 이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더 이상 길게 좌고우면 할 수 없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