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국회의장, 직권상정해 선거법 개정 처리해야"

[the300]"전대미문의 위헌사태 막기 위해 12월말까지 여야 합의 필요"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사진=뉴스1

당내 전략기획본부장을 맡고 있는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이 8일 "(정의화) 국회의장은 19대국회 이름으로 선거구 획정문제를 조속해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직선거법을 개정해 직권상정을 통해 위헌사태를 막아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만약 15일까지 합의가 안되면 예비후보 등록이 사실상 봉쇄되고 현행 선거구는 31일 이후 무효가 된다"며 "정치신인은 예비후보자로 선거운동을 못해 피선거권이 침해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 혼란사태가 야기될 가능성이 농후한데 국회의 위헌적 직무태만때문에 민주주의의 근간이 무너진다"며 "국회의장의 마지막 수단인 직권상정을 정치적으로 비난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 의원은 "전대미문의 위헌사태를 막기 위해 양당은 합의를 해야한다"며 "12월말까지 여야합의가 되지 않으면 국회의장이 현행 룰대로 직권상정해 선거법 개정을 처리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