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주홍 "혁신안은 흉기" 지적에…새정치연합 "중립적 감사" 반박

[the300] 황주홍, "문재인 대표 책임방기" 조사 요구도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이 4일 오후 전남 영암군 군서면 월출산 온천관광호텔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당 핵심간부 연수에 참석하기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4일 황주홍 의원이 "현재 당무 감사는 친노 문재인 추종 세력이 유리하도록 짜여진 감사"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황주홍 의원 주장에 대한 당의 입장' 보도자료를 내고 "당의 공정한 당무감사를 매우 불공정한 듯 사실을 왜곡한 황주홍 의원의 주장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당헌당규에 따르면 감사원은 집행기구 및 사무처의 당헌·당규 준수 여부, 직무유기 등의 적법성과 직무수행의 적실성 등에 대해 상시 감사·감독한다"며 "집행기구와 당직자의 직무를 감찰해 당무 운영의 개선과 향상을 기하도록 돼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당무감사는 감사원장의 지시에 따라 실시하되 직무감사는 총무본부장이 담당하고 조직감사는 조직본부장이 담당한다"며 "당헌당규에 따라 현재 조직감사는 조직본부에서 엄정하게 관리하고 있다. 조직감사를 실질적으로 책임지고 있는 조직본부장, 조직부본부장, 실무당직자까지 모두 엄정 중립적 위치에서 조직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황 의원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문재인·김상곤 합작품이었던 혁신안은 당내 소수 비판세력 제거용 '흉기'에 불과하다"며 당무감사 거부 이유를 밝혔다.

황 의원은 "듣도 보도 못한 10여명의 미지의 인물들이 홀연 나타나서 '니네들 중 80%만 살고, 20%는 죽이겠다'며 무시무시한 결정권을 행사하게 하는 것이 과연 민주사회의 국민 상식에 부합하느냐"며 "특히 몇몇을 제외하면 전혀 알려진 바 없는 미지의 인물들"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지역구 활동 평가(10%)와 지역구 여론 조사(35%)가 어떻게 다른 것인지 혁신위는 대답하지 못한다"며 "여론조사가 비교적 객관적이라면, 지역구 활동평가는 주관적이고, 누군가의 마음대로 할 수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의원의 본회의 출석률과 상임위 출석률은 70%대, 60%대로 최하위권이며, 법안을 고작 4건 대표 발의해서 완전 꼴찌 수준"이라며 "지역구 활동의 경우 당 지도부의 핵심으로서 열세지역인 부산 지역구 불출마를 선언하며 정치적 투항을 했고 이는 사실상 지역구 활동을 내팽겨쳐버린 것"이라고 문 대표를 정면 비판했다.

황 의원은 또 이날 전남 영암에서 열린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당 핵심간부 연수'에 참석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나 "징계를 받을 이유가 없다"며 "오히려 관계기관이 선거에서 연이은 패배, 부산 사상구 지역구 포기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는 문재인 대표를 조사해야 한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