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마이웨이 행보에 안철수의 선택은?

[the300]安 이르면 내주 초 입장 발표 …탈당이냐 당내 투쟁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30일 오후 광주 북구 하서로 태양운수 사무실을 방문해 지역 택시기사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안 전 공동대표는 이날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야당의 혁신,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열린 광주 혁신토론회에 참석했다. 2015.11.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가 연일 '마이 웨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 대표는 전날 안철수 전 대표의 혁신전당대회를 거부한 데 이어 안 전 대표의 혁신안을 전격 수용하겠다고 드라이브를 걸었다. 이에 정가의 관심은 안 전 대표의 결단으로 쏠리고 있다.

4일 문 대표는 안 전 대표의 10대 혁신안을 받아들겠다고 전격 발표하면서 다시 안 전 대표의 응답을 촉구했다. 문 대표는 단순한 선언이 아니라 당헌 ·당규에 담도록 최재성 총무본무장에게 지시를 했다. 이같은 결정은 문 대표가 안 전 대표의 혁신 전당대회 개최를 거부하면서 악화된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아울러 안 대표가 내세운 '지도체제' 개편과 '혁신' 두 가지 명분을 흡수하기 위한 전략으로도 해석된다. 이에 안 전 대표측 관계자는 "두 세달 전에 혁신안 제안할 때는 아무 말 없다가 원작자와 일언 반구 말도 없이 수용한다고 해서 갈등이 해소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공식적인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주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이르면 내주 초에 안 전 대표가 입장을 밝힐 계획을 알려졌다. 안 전 대표측 관계자는 "주말께까지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며 "여러 가능성을 염두해두고 폭넓게 듣겠다"고 말했다. 탈당 가능성도 열어두겠다는 말로도 해석되는 대목이다.

신당세력은 이미 안 전 대표에게 러브콜을 보낸 상태다. 천정배 의원측과 박주선 의원은 각각 안 전 대표를 만나 신당에 합류할 것을 요청해왔다. 안 전 대표가 탈당을 결심한다면 당내 비주류 의원 20여명이 본격적인 탈당을 함께 한다는 시나리오도 당내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안 전 대표와 비주류 의원들이 함께 한다면 신당에 합류하지 않아도 새로운 교섭단체을 구성할 수 있다.

하지만 새정치연합의 창업주인 안 전 대표가 쉽게 탈당을 할 수 없다는 것이 정가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대선 직후에도 안 전 대표가 독자세력 카드를 접고 김한길 대표의 '민주당'과 손을 잡은 경우에서 보듯이 독자 세력화의 길은 험난하다. 이같은 경우 안 전 대표가 당내 투쟁에 각을 세울 수 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안 전 대표가 본격적으로 비주류 의원들과 연대하면서 문 대표의 퇴진을 압박한다는 것이다. 안 전 대표의 비서실장을 역임한 문병호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일단 당 내에서 문 대표의 잘못된 행동이나 어제의 기자회견에 대해서 잘못된 것 지적하고, 당 내에서 퇴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