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원 "후원자 토지수용 예정 몰랐다"…5천만원 후원금 해명

[the300]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추진 힘써…"후원자는 지역 유지"

로스쿨을 졸업한 변호사 아들의 정부 법무공단 특채 의혹을 받고 있는 김태원 새누리당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LH 임대주택 외부위탁 추진계획 등에 대한 당정협의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8.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 사업으로 수용이 예정된 토지를 소유한 사람으로부터 수천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김태원 새누리당 의원이 "후원자가 수용된 땅을 가지고 있는 지 몰랐고 (이 사업은) 국책사업이기 때문에 후원자를 도와줄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 의원은 1일 일부에서 제기한 토지수용예정자의 후원금 수령 의혹에 대해 "지역 당협위원장 시절부터 친분을 쌓은 지역 유지고 정치를 시작할 때부터 도움을 줬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2012년 도로계획이 나왔을 때 주민 피해부분이 있어 당초 계획에서 변경요구를 한 적은 있다"며 "도로 노선이 확정된 것은 올해로 알고 있는데 (제가) 후원자의 토지를 노선에 포함시키는 것은 절차상으로 알기 알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당초 계획상 행신·화정 주민들이 원흥-강매간 도로(권율대로)를 통해 방화대교 진입이 어려워 진입도로를 신설해줄 것과 진입도로가 서정4단지와 인접해 소음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이격해 줄 것을 요구한 것이 전부라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익산에서부터 시작해 평택-수원 구간이 연결됐고 문산까지 연결되는 고속도로다보니 국토부가 빨리 추진해달라고 요구하는 사업"이라며 "협의가 끝나지 않은 부분이 있긴 하지만 국책사업을 무작정 늦출 순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서울-문산 고속도로 사업은 올해 8월 실시계획이 승인돼 올해부터 본격 추진되는 민자 사업이다. 올해 정부는 이 사업에 민자유치건설보조금 명목으로 6987억원의 토지보상비를 책정했으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감액 의견이 나온 바 있다.

이날 일부 언론은 김 의원이 토지수용자들로부터 5000만원의 정치후원금을 받았으며 국토부에 토지보상비가 빨리 집행되도록 힘써달라고 요구한 점을 들어 사업 추진 의도에 의혹을 제기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