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문재인 결단 필요···" 안철수 제안 지지

[the300]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재인 대표와의 회동을 위해 당대표실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11.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9일 "당내 통합 선대위, 혁신 전당대회를 위해서라도 문 대표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혁신전당대회를 제안한 안철수 전 대표에게 힘을 실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안박 연대 제안으로 당은 10여일동안 혼란에 빠졌다"면서 "지금 이순간에도 총선 시계는 째각거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백지상태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안 전 대표의 고인은 비단 안 대표만의 의견이 아니라 당에 마지막 희망과 애정을 가진 분들의 소리 없는 절규"라며 "문 대표의 결단만이 당의 통합을 통한 총선 승리, 야권 통합으로 정권교체를 이룩할 수 있는 첫 걸음임을 문 대표가 인식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표의 문안박 (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체제 제안을 거부했다. 그리고 '혁신 전당대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지도부는 천정배 의원이 추진하는 신당과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