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서거]朴대통령 "애석하게 생각…장례준비 철저히 할 것"

[the300]직접 빈소 찾아 조문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2015.11.23/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유족에게 "장례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고 김 전 대통령 차남 현철씨가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김 전 대통령 빈소에 조문했다.

김현철씨는 이날 오후 늦게 취재진과 만나 박 대통령이 "애석하게 생각한다"며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이니까 준비를 만전을 기하겠다,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여독도 안 풀리셨는데 오신 데에 감사인사를 드렸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등 7박10일 다자외교를 마치고 이날 새벽 귀국했다. 박 대통령은 빈소에서 고인의 영정 앞에 분향·헌화한 뒤 잠시 묵념했다. 박 대통령은 손명순 여사의 손을 잡고 애도의 뜻과 추모의 말을 건넸다. 이날 조문에는 이병기 비서실장, 현기환 정무수석, 정연국 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2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에 참석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머무는 동안 김 전 대통령 서거를 접하고 "정부는 관련법과 유족들 뜻을 살펴 예우를 갖춰 장례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