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혼수' 발언에 安 "혁신 거부한 이유가 측근 때문"

[the300]安측 "측근이 이러니 文이 혁신의 진정성 느낄 수 있겠나"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성장을 위한 공정3법 토론회에서 기조발제를 하고 있다. 2015.11.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성 새정치민주연합 총무본부장의 '혼수' 발언과 관련, 안철수 전 대표 측이 "혁신의 진정성을 적당한 나눠먹기로 왜곡하려는 의도가 뭔지 밝혀야 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안 전 대표 측은 18일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혁신을 하자고 했는데 혼수 운운하는 최 의원의 발언은 당이 처한 위기의 본질과 상황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적당히 봉합하려는 안이한 인식의 발로"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안 전 대표 측은 "측근의 발언이 이러하니 문재인 대표가 어떤 발언을 한들 혁신의 진정성을 느낄 수 있겠는가"라며 "지난 두 달 동안 혁신을 거부하고 시간끌기로 일관해 온 이유가 이런 측근들의 의견에 둘러싸여 있었기 때문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앞서 주류·비주류의 '7인회'에 참여하고 있는 최 총무본부장은 '한수진의 SBS전망대'에 출연, '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체제'에 대한 안 전 대표의 분명한 입장을 촉구하며 "(문) 대표는 더 성의있게 포로포즈를 하고, 안 전 대표는 너무 많은 혼수를 가져오라고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