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테러 대비 예산 확보 1000억여원 증액 검토"

[the300]"복지부 생물화학 테러 등 예산 비중 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테러방지 종합대책 당정협의에 참석해 김성태 예결위 간사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과 정부는 18일 당정협의를 갖고 테러 대비를 위한 내년도 예산 1000억원 가량을 증액하기로 합의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성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테러방지종합대책 당정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테러 예산증액안을 밝혔다. 

김 의원은 "현재 대테러 대비 안전 강화를 위한 예산 확보가 1000억원 정도 필요하다"며 "내년도 예산 심의에서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한 테러로부터 안전한 시민생활을 위해 예산은 예결위에서 우선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각 부처별로 증액되는 액수에 대해선 "복지부 260억원, 국방부 91억원, 국민안전처 291억원 정도"라며 "복지부의 경우 감염병이라든지 생물화학 테러 때문에 백신을 구입하는 예산으로 비용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현재 생물테러, 사이버테러 등을 보면 다중시설, 특히 사람이 많이 모인 곳에 테러를 가하는 양상"이라며 "보안 검색 강화를 위한 엑스레이 장비, 생물테러의 경우 백신 준비 등을 전 부처에 걸쳐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국가정보원은 앞으로 대테러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하고 모든 준비를 다 하는 걸로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