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한일, 과거 역사 직사하되 새로운 미래 열어야"

[the300]정 의장, 日의회 '차세대 지도자' 방한단 접견

정의화 국회의장/사진=뉴스1제공

정의화 국회의장은 13일 일본 의원들과 만나 한일관계와 관련, "한일 양국이 과거 역사를 직시하되, 이에 얽매이지 말고 백지장 위에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일본 민주당 의원인 센코쿠 요시토 한일협력위원회 부회장 등 일본 의회 '차세대 지도자' 방한단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올해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으로 이를 계기로 한국과 일본이 진정한 화합을 이뤄나갈 수 있는 새로운 출발이 되길 바랐만 현실적으로는 그렇지 못해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다만 "한일 양국은 오래 전부터 문화 교류를 하며 인연을 맺었다"며 "양국 관계가 안 좋았던 역사적 기간은 짧았고, 좋았던 기간은 길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방한단 대표인 요시토 한일협력위 부회장은 "한국 의원들과의 허심탄회한 의견 교환을 통해 선배 의원들이 한국과 맺은 인연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다지마 카나메 의원은 "한일 양국간 어려운 문제가 있지만 함께 지혜를 모아 협력해나갈 수 있는 에너지·환경 관련 사업을행해 나간다면 양국이 더욱 감정적으로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의장은 이 자리에서 양국 의원, 언론인, 전문가 등이 모여 저출산·노령화문제, 환경, 에너지 문제 등을 논의하는 '미래비전포럼'을 본격적으로 준비해자고 제안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