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부정선거'발언 강동원 징계안, 윤리특위 상정

[the300]윤리심사자문위·징계심사자문소위 회부거쳐 징계여부 결정

새누리당 김용남(오른쪽), 문정림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사국에 지난 대정부질문에서 '부정선거' 발언을 한 새정치민주연합 강동원 의원의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2015.10.15/사진=뉴스1
지난달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선 부정선거'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강동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대한 징계안이 9일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에 회부됐다.

이날 오전 윤리특별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강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상정시키고 윤리심사자문위원회로 회부하기로 했다.

윤리특위는 자문위 의견이 제시되면 이를 징계심사자문소위원회에서 심사한 뒤 최종 징계여부 등을 결정하게 된다.

강동원 의원은 지난달 13일 대정부질문에서 "대선 개표 부정을 저질렀기 때문에 박 대통령은 정통성이 없다"고 발언해 큰 논란을 만든 바 있다.

이에 새누리당은 강 의원에 대해 국회법 제25조 품위유지 의무와 제146조 모욕 등 발언 금지 등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윤리특위에 제소했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