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文, 작은 선거라 변명하지 말고 책임져야"

[the300]목포 무소속 후보 당선엔 "전남도당 사무착오" 해명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집권을위한모임 주최 '새정치연합, 뭐가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5.10.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초미니'로 치러진 10·28 재·보궐선거에서 야당이 사실상 패배한 것과 관련,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작은 선거라 변명하지 말고 큰 책임을 져야 한다"며 문재인 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

당내 호남 의원 좌장격인 박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당은 선거를 위해서 존재하고 선거는 이겨야 한다"며 "적당하게 또 넘기면 다음 총선에서도 또 적당하게 패배한다"고 지적하며 "이 기회를 놓치면 정권교체도 물건너 간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표는 우리 당의 큰 자산이시고 대권가도의 길이 열려있다"고도 했다.

 

박 의원은 "이번 지방 재·보선 참패는 또 한 번의 충격"이라며 "수도권 강세지역에서도 모조리 패배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무리 지방선거라도 야당은 중앙당에서 체계적 지원을 해야 한다"며 "이것도 안 하면 대표는 왜 필요한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제가 지원 유세갔지만 전통지지세력이 못찍겠다는 말 뿐이었고, 문 대표가 알았는지, 보고를 받았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전남 목포 기초의원 선거에서 무소속 후보가 당선된 것에 대해선 "시의원 후보로 이재용· 송지원 두 후보가 당에 경선 신청을 했으나 전남도당의 사무착오로 무공천했다"며 "이 중 이재용 후보가 승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