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수확기 쌀값 안정 위해 쌀 20만톤 '시장격리'

[the300]'쌀 수급안정' 긴급당정협의 개최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과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수확기 쌀 수급안정 당정협의'에서 손을 잡은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와 새누리당은 26일 국회에서 '쌀수급안정' 긴급당정협의를 열고 쌀 20만톤을 추가 매입, 시장에서 격리키로 결정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사위원회 간사인 안효대 새누리당 의원은 당정협의 후 브리핑에서 "쌀값하락 방지 및 안정을 위해 쌀 20만톤을 추가 매입해 시장에서 격리하기로 했다"며 "향후 쌀값 추이나 실수확량 발표 등을 봐가며 추가 격리여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통계청은 오는 다음달 13일 올해 쌀 실수확량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시장격리 외에도 공공비축미를 매입하고 수입쌀 관리를 철저히 하는 등 민간의 벼 매입능력을 확충하고 올해 말까지 '중장기 쌀 수급안정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아울러 쌀 재고량 과다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특별재고관리 대책도 추진키로 했다. 

앞서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이 자리에서 "통계청에 따르면 금년도 쌀 생산량이 426만톤인데 금년도 신곡수요량이 397만톤임을 감안할 때 약 29만톤의 과잉이 예상된다. 이로인해 산지에선 쌀값이 폭락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수확기 쌀 안정대책을 주문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어 "풍년이 들면 즐거워해야 할 농민들이 즐거워하기보다 오히려 불안해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선제적 대응조치를 해서 쌀값 폭락과 같은 논란을 사전에 방지할 필요 있다"고 지적했다.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좋은 기상 여건으로 인해 올해도 수확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기존의 쌀 재고물량도 있어 여전히 쌀값 하락에 대한 농업계와 농촌의 우려가 크다"며 "정부는 우선 지급금을 동결하는 등 가격안정에 노력 기울여왔고, 가을 수확기 쌀 안정대책도 조속히 마련해 쌀 시장 안정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공용과 주정용 쌀 공급 확대 등 재고관리 특별대책을 추진하고 쌀 수급대책 및 적정 재고를 관리하기 위한 중장기적인 구조개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당정협의에는 김정훈 정책위의장을 비롯,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안효대, 홍문표, 이종배, 안상수, 김종태, 윤명희, 이이재 새누리당 의원이 참석했다. 정부에선 이동필 농식품부 장관과 오경태 농식품부 차관보, 김종훈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이 자리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