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안보무능 굴욕외교…한민구 국방장관 문책 촉구"

[the300]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이 거센 가운데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교육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교과서 추진을 비판하는 피켓을 들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야당이 한민구 국장장관에 대한 문책을 촉구했다.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출의사와 관련해 정부의 굴욕외교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유은혜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23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나카타니 겐 일본 외무상은  우리 정부의 동의 없이 자위대 진출 의사를 밝힌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한일 양국이 이를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며 "결국 박근혜정부가 나카타니 방위상의 발언을 감추고 이 발언을 비공개하기로 했다고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우리나라 영토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달하지는 못할망정 이런 발언을 은폐하기에 급급했다니 굴욕적인 행태"라며 "우리 국민은 일본의 군사대국화 움직임에 깊은 우려를 갖고 있는데 박근혜 정부는 일본 정부의 망언을 듣고도 숨기기에 바빴다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과 관련해서도 핵심기술 이전 없는 깡통 전투기를 구매하는 안보에 대한 철저한 무능과 기술이전을 구걸하는 외교적 굴욕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유 대변인은 "안보 무능과 굴욕 외교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책임자인 한민구 장관을 비롯해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전면적인 문책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