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의장 "국정화 논의 절차 바로 잡아야"

[the300]한국형 전투기 논란에는 '국정감조사법' 언급 "국회가 나서야"


정의화 국회의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광복 70년 대한민국, 틀을 바꾸자'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5.10.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국사교과서 국정화와 관련, 정의화 국회의장이 "(국정화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며 "절차를 바로잡을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2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국정이냐 검인정이냐의 문제보다도 논의하는 과정에서 청문회나 각 지역의 많은 논의를 통해 컨센서스를 만들고, 현재 교과서에 이념편향 문제가 있다면 이것이 얼마나 해로운지 납득시킨 후 그 대책으로 국정이냐 검인정 강화냐로 (논의가) 가는 식으로 절차를 제대로 밟았어야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행정예고상 의견수렴을 일단 중지하고 세미나 등의 개최를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의해볼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행정예고가 된 것에 국회가 어떻게 접근하는 게 좋을지 검토해볼 필요는 있다"며 "늦긴 했지만 절차 문제를 바로잡을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형 전투기(KF-X) 문제에 대해선 정 의장은 '국정감조사법'을 언급, "증인 신청부터 많은 논란을 거듭하다가 흐지부지 하는 경우를 봤다"며 "상임위별로 할 수 있는 소청문회는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국회법 개정안을 제출해놓은 상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쓸데없는 의구심이나 헛소문이 생기지 않게끔 국회가 적극 나서 조사를 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