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정교과서, 분열·갈등 방지위해 필요…野 정쟁 안돼"

[the300]원유철 "올바른 역사관 함양해 대한민국 정체성 확립해야"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와 김정훈 정책위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뉴스1
새누리당이 13일 정부의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고시 결정에 대한 대대적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다수 의원들이 국정교과서 채택에 대한 당위론을 주장했다. 야당의 반발에 대한 비판 목소리도 나왔다.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교육부의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고시 발표는 역사교과서 편향, 부실 논란 벗어나 헌법정신과 객관적 사실에 근거한 올바른 교과서를 만들기 위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 교과서가 이데올로기와 정쟁의 도구로 전락했다"며 "현재 검정 교과서 체제에서는 일부 단체, 대학동문, 사제지간이 끼리끼리 집필하는 행태가 이어져 균형있는 시각을 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또한 "12일 문재인 대표를 포함한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광화문에서 피켓시위를 했다"며 "야당이 교과서 문제를 구실삼아 민생을 외면하고 또다시 장외투쟁에 집중한다면 겨울 추위보다 매서운 국민의 외면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 역시 "야당은 OECD 국가 가운데 터키, 그리스, 아이슬랜드만이 국정교과서 체제를 갖고 있다며 시대에 역행한다고 주장하지만 우리는 세계 유일 분단국가"라며 "이런 위기 상황에서 세계적인 흐름 논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야당은 검정 강화로 교과서 오류를 수정하면 된다고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좌편향 역사 교과서 시정에 한계가 있다"며 "지난 2013년 교학사 역사 교과서 채택률이 0%였다는 것은 검정체제 문제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황진하 사무총장 역시 "국정교과서 채택은 국민대통합의 일환"이라며 "한국 교육과정평가원이 지난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학부모 51%, 일반인 52%는 국정교과서에 찬성한다고 응답했다"고 강조했다.

학교 현장의 교과서 채택기준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강은희 의원은 "비교적 중립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지학사 역사 교과서 채택률은 5.9%에 불과하지만 좌편향성 논란이 큰 미래엔, 비상교육, 천재교육 교과서 점유율을 모두 더하면 80%가 넘는다"며 "이는 아무리 검정체계를 강화해도 교육현장의 교과서 선택성향을 무시할 수 없다. 새누리당은 교육부가 올바른 역사교과서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