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청년대책 vs 안철수 혁신논쟁…어젠다 대결 가속

[the300]文 청년일자리·주거대책-安 '운동권마인드' 비판할 듯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열린 '최고위원-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하는 안철수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위원장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2015.7.17/뉴스1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11일 각각 청년경제 정책과 당내 '낡은진보 청산' 방안을 제시한다. 당내 주류와 비주류 대표선수 격인 두 사람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슈대결을 벌이는 모양새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생활공동체로 널리 알려진 서울 마포구 성미산마을에서 청년일자리와 주거문제에 중점을 둔 '청년정책'을 발표한다.

문 대표는 이날 청년일자리 100만개(공공부문 62만여개, 민간부문 40만여개), 쉐어하우스형 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 등을 제시한다. 일자리 창출 규모는 다소 유동적일 수도 있다. 당초 3가지 주요 청년정책으로 제시된 학자금 무이자대출 방안은 일단 문 대표의 공식발표에서 빠질 가능성이 있다. 당내 조율 필요성 등이 이유다.

새정치연합은 청년대책을 시작으로 조세, 비정규직, 여성 등 중점 정책분야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할 계획이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책 점수를 쌓겠다는 복안이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엔 28일 군수 재·보궐선거를 치르는 경남 고성을 찾아 백두현 당 후보를 지원한다. 고성군수 선거는 10월 재보선 중 유일한 기초단체장 선거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낡은 진보 청산' 관련 세부 실천안을 발표하기로 해 논쟁을 예고했다. 자신이 세 가지 혁신 방향으로 제시한 부패척결, 낡은 진보 청산, 새로운 인재영입 중 두 번째 주제와 관련된 것이다.

특히 낡은 진보 관련 북한에 대한 온정주의, 학생운동권 문화, 성장·복지 이분법적인 경제정책 관점 등을 지적할 전망이다. '386'으로 불리던 86세대(80년대 학번·60년대 태생) 운동권' 출신 의원들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북 유화정책을 비판할 경우 고 김대중 전 대통령(DJ) 계 인사들과 대립각을 세울 수도 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