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궁스테이' 사업 추진 포기

[the300]나선화 문화재청장, 교문위 국감서 사업 추진 취소 입장 밝혀

나선화 문화재청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및 문화재청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문화재청이 논란이 돼 온 '궁스테이' 사업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선화 문화재청장은 7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현상변경을 필요로 하는 궁스테이 사업을 추진하지 않는 것으로 방향을 정했다"고 밝혔다.

궁스테이는 창덕궁 낙선재 내 석복헌과 수강재를 숙박시설로 탈바꿈하는 계획으로, 한때 문화재청이 '하루 300만원 숙박비'를 책정할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문화재청이 '숙박비는 정해진 바 없다'고 해명하며 논란은 일단락되는 듯 했지만 지난 8월 중순 문화재위원회 사적분과위원회가 열려 궁스테이에 대해 '보류' 의견을 내면서 논란은 재점화됐다.

이에 따라 야당 의원들은 지난달 17일 열린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궁스테이 사업 추진 취소를 요구했다.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당시 "경복궁, 창덕궁 등에서 그간 화재사건이 많았는데도 불구하고 국보급 문화재를 체험시설로 내놓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설훈 의원도 "문화재는 보존이 기본이자 원칙인데 궁에서 자려면 시설도 고쳐야 한다"며 "아이디어는 좋으나 궁에서 먹고자고 한다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결국 문화재청은 이날 열린 문화재청 확인감사에서 궁스테이 추진 포기 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궁스테이 사업을 취소한 것은 잘한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