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풀 꺾인 고영주? 미방위野 편향성 재검증 칼날

[the300][2015 국감]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본분에 어긋나지 않게 공정하게 업무처리 할 것"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뉴스1

"아이고 전(병헌) 의원님~"


6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 등 대상 종합국감은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재평가' 국감이라 할 만했다.


미방위 야당 의원들은 지난 5일 예고한대로, 이날 종합국감에서 고 이사장의 편향성 및 답변 태도 등을 재평가에 들어갔다. 여야 미방위 의원들은 이날 국감에서 고 이사장을 재평가해 상임위 차원의 '해임 결의안' 채택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기관(문진 등) 대상 오후 국감은 예정보다 45분 지연돼 시작됐다. 새누리당 미방위원들은 고 이사장과 국감에 앞서 대책회의를 갖고 답변내용 등을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들보다 국감장에 먼저 복귀한 고 이사장은 자리에 앉아있던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정호준·최민희 의원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하며 인사를 건넸다. 지난 국감 등에서 '고영주 저격수' 역할을 한 의원들이었다.


국감이 재개되고 야당에서 첫 질의에 나선 전병헌 의원은 고 이사장에게 지난 방문진 국감에서 논란이 된 질의들을 되짚어 물었다.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를 공산주의자라고 확신하느냐'와 '사법부가 일부 좌편향 되었느냐' 등 내용이었다.


전 의원은 "부림사건 당시 문재인 변호사가 이를 변호했다고 해서 공산주의자라고 확신할 정도면 (고 이사장을 추천한) 애국진영의 추천서 내용과 생각을 같이 하는 것 아니냐"며 "대한민국은 심리전과 사상전으로 내전중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고 이사장은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며 "앞으로 방문진 이사장 본분에 어긋나지 않게 공정하게 업무처리 할 것을 말씀드린다"고 한층 누그러진 답변을 내놨다.


하지만 고 이사장은 '문재인 대표 공산주의자' 관련 내용에는 "소송을 진행중인 내용에 답변하지 않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질의를 이어받은 정호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은 2002년 방북해서 김정일 위원장을 만나 '솔직하고 거침없는 사람. 약속을 잘 지키는 사람'이라고 했는데 국가보안법 7조 적국을 찬양·고무·선전하는 행위 아닌가"라며 몇몇 사례를 들어 '공산주의' 여부를 질의했다.


고 이사장은 "제 판단 기준을 오해하고 계시다"며 "북한의 대남 적화 혁명전략은 민족주의 논리…"라고 설명했지만 정 의원은 "질의와 다른 말을 하고 있다"며 발언을 제지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