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靑 총선 출마자 2명 발표, 전략공천 안한다는 것"

[the300]"靑, 논란에 휩쓸리기 싫다는 것 보여줘"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최측근인 김성태 의원은 5일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과 박종준 경호실 차장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내년 출마할 친구들은 나가고 여기서(청와대) 전략공천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두 사람 사의는) 청와대에서 (총선 출마 관련) 논란에 휩쓸리기 싫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민 대변인과 박 차장 사의를 끝으로 총선 출마 등과 관련해 추가로 거취를 표명하는 참모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둘러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청와대의 갈등이 청와대 참모를 대구·경북(TK) 지역 등에 전략공천하기 위한 '공천권 다툼'으로 비치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공천룰 특별기구 인적 구성으로 당 내 갈등이 논란이 벌어진데 대해선 "당 특별기구는 당규상 사무총장이 각급 선거를 주관한다. 비상대책위원회면 정상적인 당 체제를 무시하고 가는데 우리가 비대위가 아니다"라며 황진하 사무총장을 특별기구위원장으로 선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