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민주주의의 적, 고영주 즉각 해임해야"

[the300]"국회 모독죄, 법적 제제 검토 즉각 착수"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문 대표는 이날 청와대의 반대로 여권내 논란을 빚고 있는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와 관련 "정당이 기득권을 위한 권력투쟁에 사할을 걸지 말고 민생을 위한 국민 삶에 사활을 걸자"고 말했다. 2015.10.5/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는 5일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고영주 이사장의 사퇴를 일제히 요구했다. 새정치연합은 문재인 대표에게 '공산주의자'라고 막말을 쏟아낸 고 이사장에게 국회 모독죄 적용을 검토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2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시대착오적 극우의 민낯이 드러난 고영주 이사장은 민주주의 적으로 반드시 퇴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고 이사장의 이념과 시국관은 국민 1%의 지지도 못 받는다"라며 "고문 경찰로 이름을 알린 이근안이 전신성형을 하고 등장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며서 "박근혜 정권에서 극우발언은 출세 수단이자 자리 보전의 방패"라며 "고 이사장을 롤모델 삼는 극우 인사들에게 경고하기 위해서라도 이사장직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승용 최고위원도 "대통령의 뒷배만 믿고 야당 대표와 국회의원을 '공산주의자'라는 사람이 이사장을 하니 MBC의 정도 경영이 만무 하다"며 "박근혜 정부의 방송 정상화와 정신나간 막말이라는 사회악 척결을 위해 즉각 고 이사장을 사퇴 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병헌 최고위원도 "더 버티면 본인도 불행하고 대통령과 정권에 부담될 것"이라며 "(국감에서) '글쎄요' 라는 한 마디로 스스로 전문성이 없고 부적격자로 자임했다" 지적했다.

전 최고위원은 방송통신위원회에 접수된 고영주 이사장의 추천서를 거론하며 "예를 들어 '오늘 방송은 불안의 근원이다'. '방송이 엉망진창인 것은 좌경 노조 때문이다. ' 우리는 미디어 전쟁으로 사실상 내전 중'이라고 규정하고 있다"며 방통위가 고 이사장을 즉각 해임할 것을 요구했다.

오영식 최고위원은 "친여성향 단체인 국가정상추진회 이끈 고 이사장의 국회 모욕 막말과 개인 오기에 따른 한풀이성 막말은 이번 한두번 아니다"며 "방통위는 즉각 고영주 해임하고 국회는 국회 모독죄와 위증죄 검토에 적극 나서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박근혜 대통령은 공약으로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분명 약속했다"며 "방송 전문성이 전무하고 정권 입맛을 맞추는 이들을 책임자로 내려보냈다"며 방통위가 고 이사장의 즉각적 해임할 것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