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 투자수익률 국부펀드중 꼴찌

[the300]

 한국투자공사(KIC)의 지난해 투자수익률이 주요국 국부펀드중 최하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기재위원회 이한구 의원(새누리당)에 따르면 KIC의 지난해 총 수익률은 4.02%를 기록했는데, 이는 해외 주요 국부펀드 7개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기 미국 캘리포니아교직원연금(CalSTRS)이 18.66%의 수익률을 올렸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무원퇴직연금(CalPERS) 18.40%, 캐나다 국부펀드 16.00%, 노르웨이 NBIM 7.58%, 중국투자공사 CIC 5.47%, 아일랜드 국민연금 4.60% 등을 기록했.

KIC의 주식투자 수익률 최하위 기록은 2008년과 2010년, 2011년에 이어 지난해까지 네 번째에 이른다.

채권 투자수익률 역시 2010년부터 2013년까지 6개 국부펀드 중 4위 수준이었지만 지난해 2.73%를 기록하며 최하위로 떨어졌다.

이 의원은 "각국이 운영하는 주요 해외 국부펀드와 KIC를 비교하기 부끄러운 수준"이라며 "해외 투자수익이 국민연금보다 낮아 '투자'란 이름을 붙이기 민망하다"고 지적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