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방위 또 국감 정회…'친북인명사전' 오른 野 의원 문제

[the300]고영주 "친북사전 오른 野 의원들…행위가 있었기 때문에 선정이 됐을 것"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2015.10.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 대상 국정감사가 오후 재개된지 한시간만에 '친북인명사전' 논란으로 또 다시 정회됐다. 앞서 이날 오전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이 답변 도중 한명숙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판결 관련 발언을 인용했다가 문제가 돼 국감이 정회된 바 있다.


이날 오후 국감에서는 고 이사장이 '국가정상화 추진위원회 위원장' 당시 추진했던 '친북인명사전'이 문제가 됐다. 친북인명사전에는 현재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인 박원순 서울시장, 우상호 의원, 오영식 의원, 이인영 의원이 등재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의락 새정치연합 의원은 "고 이사장은 '친일(親日)인명사전'이 국가를 분열시킨다고 했는데 친북(親北)인명사전을 만든 것은 분열적인 게 아닌가"라고 질의했다. 이어 "사전에 4명의 정치인이 있는데 여전히 반국가 행위자, 친북행위자라고 인정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고 이사장은 "친일인명사전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기 위해서 만든 것"이라며 "친북인명사전은 대한민국이 좌경화된 것을 바로 잡기 위해서 편찬됐다"고 말했다.


또 "책임회피하려는 게 아니고 (친북사전은)애국진영에서 오래전부터 숙원사업이었기 때문에 제가 법적인 건 책임지겠다고 하고 편찬위원들이 만든 것"이라며 "(편찬작업은 관여하지 않았지만) 거기 나와있으면 그렇게(친북행위) 했겠죠"라고 답했다.


이 답변에 미방위 야당 간사인 우 의원이 제동을 걸었다. 우 의원은 "오전에 사과 아닌 사과를 받고 국감을 진행하고 있는데 제가 친북 인사로 지명당했는데 국감을 계속 해야 되느냐"며 "제가 어떤 형태의 친북 활동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고 위원장의 답변태도는 여당 의원들도 문제로 지적했다.


박민식 새누리당 의원은 "우상호 간사가 친북용공이라고 한다면 제가 무료 변론을 할 생각"이라며 "이사장에게 생각을 강요하고 싶지 않지만 우 의원이 친북용공이면 대한민국 국민 몇백만명이 친북용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사장의 소신과 철학은 인정한다고 해도 국감 증인으로 나왔으면 태도의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위원장께서 여야 할 것 없이 (답변 태도 문제를)말씀 하시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홍문종 위원장은 국정감사 중지를 선포했고 이날 미방위 국감이 두번째 정회됐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