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진, 법인카드로 비행기 기내면세점 쇼핑 '펑펑'

[the300][2015 국감]송호창 "출장기록 없는 기간에도 기내면세점에서 법카 사용"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임직원들이 해외 출장길에 기내 면세점에서 법인카드로 물품을 구매하고 출장기록이 없는 시기에도 법인카드를 사용하는 등 공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방문진에서 제출받은 '2014년 이후 방문진 법인카드 기내면세점 사용현황' 분석 결과, 이 기간동안 임직원들이 항공사 기내물품 구입 명목으로 사용한 법인카드 결제 건수는 총 7건이었다.


기내판매는 비행기 내에서 면세품을 판매하는 것으로 주류나 화장품, 주얼리 등을 취급하는 일종의 기내 면세점이다. 송 의원에 따르면 방문진은 2014년 이후 기내 물품 구매에 법인카드 총 172만6500원을 사용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방문진은 출장기록이 없는 기간에도 기내면세점에서 법인카드를 긁었다. 2014년 9월과 한 차례와 2015년 5월 세 차례에 걸쳐 출장 기간이 아닌 시기에 법인카드 66만1500원이 결제됐다.


기내면세점에서 사용 내역 가운데는 김문환 전 이사장이 동행한 출장길도 포함됐다. 지난해 4월24일에서 5월 3일 미국 출장일정에는 김 전 이사장 등 4명이 동행했고 이 기간 중 두 차례에 걸쳐 각각 52만5000원과 9만3000원이 기내면세점에서 법인카드로 결제됐다.


송 의원은 "기내면세점에서 어떤 목적으로 어떤 물품을 구입했는지 구체적인 내역을 공개해야 한다"며 "고영주 현 이사장 역시 당시 방문진 감사로 재직 중이었으므로 책임이 있다면 져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